skip to Main Content
  • quick news
  • donate
  • question
  • receipt

월드샤프는…. “음악으로 세상을 반올림”

“월드샤프는 음악으로 세상을 반올림하자는 뜻입니다. 가난한 나라의 빈민가 어린이들 한 명, 한 명을 향상시키는 것이 바로 세상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보고 이름을 지었습니다.”

월드샤프는 가난가난과 제도적 불균형으로 인해 교육의 기회를 누리

지 못하고 미래가 없이 살아가는 어린이들에게 음악을 통해 희망을 주고 싶다”고 말했다.

2006년부터 3년6개월간 케냐 나이로비 슬럼가에서 어린이합창단을 이끌었던 김 대표는 2010년 5월 월드샤프를 창립한 뒤 그해 8월 인도 뭄바이에서 동남 쪽으로 170㎞ 떨어진 뿌네(Pone) 시에서 고아들과 빈민가 아이들을

중심으로 해서 ‘바나나합창단’(사진)을 만들었다. ‘바나나’란 힌두어로 ‘세우다’, ‘변화시키다’ 등의 의미다. 바나나합창단은 창단 후 5개월 후인 2011년 1월 현지에서 첫 공연을 시작으로 인도와 한국에서 10여 차례 공연했다.

인도 현지에서 김재창 음악감독을 비롯해 음악 코치 1명, 반주 1명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.

인도 뿌네 시에 두 개의 합창단을 갖고 있는 월드샤프는 국내에서는 아미치(Amici) 솔리스트 앙상블을 꾸려 문화 소외 계층을 위한 자선 음악회를 열고 있다.

월드샤프는 음악을 통한 봉사활동을 인도뿐만 다른 가난한 국가의 빈민가 아이들에게 확대할 계획이다. 김 대표는 인도에 이어 이번에는 캄보디아 프놈펜 인근의 빈민촌에 음악학교를 세워 어린이합창단을 꾸리는 사업을 추

진하고 있다.

정철순 기자 csjeong1101@munhwa.com 문화일보 2012년 6월 13일

2012061301033527062004_b

This Post Has 0 Comments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

Back To Top